컨텐츠 바로가기


board


현재 위치

  1. 게시판
  2. 차와 이야기

차와 이야기

차와 이야기

요즘
제목 요즘
작성자 대표 관리자 (ip:)
  • 작성일 2012-06-02 03:40:58
  • 추천 추천 하기
  • 조회수 1833
  • 평점 0점



여전히 사는 건 불확실하고 하루하루의 밥벌이는 비루하기만 합니다.

그래도 여전히 잘 사는 건 삶 자체가 의미가 있고, 잘 살건 못 살건 모두 한번 뿐인 삶이기 때문에 행복해 하며 산다는 것입니다.

 

벌써 한 해의 반이 지나가는 느낌입니다.

세월이 얼마나 빠른지 이 모두 나이 먹어감의 증거 아니겠습니까.

이제 몇 주만 지나면 한 학기를 마무리하고 여름방학에 들어 갑니다.

매화가 지고 목련이 지고 벚꽃도 지고 이젠 아카시아 꽃도 집니다.

연꽃과 배롱나무 꽃이 피는 여름도 곧 다가오겠지요.

치자꽃 피면 그 향기 맡으며 음악이나 듣고 그 동안 뜸하게 읽은 시들이나 좀 읽겠습니다.

차 한잔이 빠지면 안되겠지요.^^

 

 

첨부파일 DSC_0528.jpg , DSC_0529.jpg , DSC_0530.jpg
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
목록

삭제 수정 답변

댓글 수정

비밀번호

수정 취소

/ byte

댓글 입력

이름 비밀번호 관리자답변보기

확인

/ byte


*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